Schloß Schönbrunn - 고귀한 층의 호화 방들

Schloß Schönbrunn Kultur- und Betriebsges.m.b.H.

Logo for Schloß Schönbrunn - 고귀한 층의 호화 방들

17 세기에 벌써 합스부르크가문은 이 자리에 별장 하나를 소유하고 있었는데 이 별장은 1683 년 제 2차 오스만 터어키군의 침략 때 파괴되고 말았습니다. 오스만 터어키를 물리친 후 황제 레오폴트 1 세는 오스트리아 바로크 건축가 요한 베언하르트 피셔 폰 에어라흐에게 사냥궁을 짓도록 하였습니다. 그로부터 반세기가 지나 마리아 테레지아는 이 쉔브룬을 공식 여름궁으로 사용하기 위해 궁정 건축가 니콜라우스 파카씨로 하여금 로코로 양식으로 개축하게 했습니다. 이곳에서 마리아 테레지아는 1500 명이 넘는 궁정 신하들과 여름을 보냈습니다. 황제 일가 역시, 손수 궁전을 꾸미는 데 일익을 담당했습니다. 그로 인해 이 궁전의 역사는 오늘날까지도 생생하게 남아 합스부르크가의 일상생활과 거주문화를 우리에게 보여주고 있는 것입니다. 이 궁전에서는 마리아 테레지아 후손들의 흔적도 볼 수 있습니다. 특히 그녀의 고손자인 프란츠 요셉 황제는 이곳에서 태어나 68 년간 통치하다가 1916 년에 여기서 생을 마감했습니다. 2 층에 올라 오셨으면 오른쪽으로 들어 가십시오. 소위 말하는 생선가시방입니다. 왼쪽 창밖을 보시면 어린이 박물관에 딸린 대 황제정원을 보실 수 있습니다. 이곳에서 손님들은 황실의 다양한 일상생활을 배우고 몇 가지는 직접 해 보실 수도 있습니다. 열린 문을 통해 시종무관의 방도 들여다보실 수 있습니다. 그의 주 임무는 황제에게 군사정보를 즉각 알리는 것이었습니다. 아마 그런 관계로 그의 방이 바로 군주의 옆방에 자리 잡고 있을 것입니다.

17 세기에 벌써 합스부르크가문은 이 자리에 별장 하나를 소유하고 있었는데 이 별장은 1683 년 제 2차 오스만 터어키군의 침략 때 파괴되고 말았습니다. 오스만 터어키를 물리친 후 황제 레오폴트 1 세는 오스트리아 바로크 건축가 요한 베언하르트 피셔 폰 에어라흐에게 사냥궁을 짓도록 하였습니다. 그로부터 반세기가 지나 마리아 테레지아는 이 쉔브룬을 공식 여름궁으로 사용하기 위해 궁정 건축가 니콜라우스 파카씨로 하여금 로코로 양식으로 개축하게 했습니다. 이곳에서 마리아 테레지아는 1500 명이 넘는 궁정 신하들과 여름을 보냈습니다. 황제 일가 역시, 손수 궁전을 꾸미는 데 일익을 담당했습니다. 그로 인해 이 궁전의 역사는... Show more

Publisher Website | On Android | On iTunes | Feed XML

Related: history society-culture arts education

Share: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Google Plu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