경향신문 최고참 여기자이자, 30년 가까운 직장 왕언니. 또한 20대 중반의 딸을 키우는 엄마이기도 한 유인경 기자의 직장 생활 내공과 각계각층 여성과의 만남을 바탕으로 한 고민 해결. 여러분의 고민과 사연들은 alice@kyunghyang.com 으로 보내주세요. 지금 해결하러 갑니다.

경향신문 최고참 여기자이자, 30년 가까운 직장 왕언니. 또한 20대 중반의 딸을 키우는 엄마이기도 한 유인경 기자의 직장 생활 내공과 각계각층 여성과의 만남을 바탕으로 한 고민 해결. 여러분의 고민과 사연들은 alice@kyunghyang.com 으로 보내주세요. 지금 해결하러 갑니다. Show more

Publisher Website | On Android | On iTunes | Feed XML

Related: personal-journals society-culture

Share: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Google Plus